2024-04-13 15:50 (토)
판빙빙, 위태로운 상황? 커져가는 의혹 행방은?
판빙빙, 위태로운 상황? 커져가는 의혹 행방은?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8.09.08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판빙빙 SNS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거취가 불분명한 중국 톱스타 판빙빙의 감금설에 또다시 불을 지피는 중국 고위급 관계자의 발언이 보도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판빙빙의 동생인 판청청은 SNS 활동을 지속하고 있으나, 누나 판빙빙의 행방에 대해선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어 의혹도 커지고 있다.

루머로 돌고 있는 판빙빙의 감금설이 사실인지, 사실이라면 어떤 방식으로 통제되고 있는지는 아직까지 확실치 않다. 판빙빙과 중국 당국의 공식 발표가 전무하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미국 망명설이 불거지면서 국내가 들썩이기도 했지만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분명한 것은 판빙빙의 근황이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7일 대만 ET투데이는 베이징의 한 고위급 인사가 판빙빙의 현재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알려왔다고 보도했다. 그가 1달째 감금 중이며, 상태도 참혹하다는 것이다. 최근 중국 사이트 둬웨이는 관영 매체인 중국증권일보가 홈페이지에 판빙빙의 법적 처벌과 관련한 글을 게재했다가 삭제했다고 전하면서 판빙빙의 향방에 더욱 이목이 쏠린다.

jinuk@specialtimes.co.kr

jinuk@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