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도시 4∼5곳 추가 조성 발표…수도권 17곳 3만5천호 공급
정부, 신도시 4∼5곳 추가 조성 발표…수도권 17곳 3만5천호 공급
  • 최선은
  • 승인 2018.09.21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정부가 신도시 4∼5곳을 추가로 조성한다고 밝혔다. 

21일 오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이같은 내용의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하고, 수도권 공공택지 17곳에 3만5천호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으로는 ▲서울 옛 성동구치소 자리와 개포동 재건마을 등 11곳(1만282호) ▲경기 광명 하안2·의왕 청계2·성남 신촌·시흥 하중·의정부 우정 등 5곳(1만7천160호) ▲인천 검암 역세권(7천800호다)이다.  

그간 국토부는 그린벨트 제한을 풀어 강남권에 대규모 신규 택지를 개발해야 한다고 했지만, 서울시가 받아들이지 않자 이번 대책에서는 빠졌다. 이에 정부는 추가될 택지 13곳 중 4∼5곳은 330만㎡ 이상 대규모 공공택지로 '3기 신도시'를 구축해 20만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 관계자는 "향후 주택 공급 규모가 계속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 추진 신혼희망타운 공급 속도도 높여 올 연말까지 택지 확보를 완료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전국 공급목표 10만호 중 8만호를 이미 확보했고, 수도권은 7만호 목표치 중 6만호의 입지를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국토부는 서울시와 협의해 상업지역 주거용 사용부분의 용적률을 600%까지 올리기로 했다. 이는 서울 도심 내 주택공금 물량을 확대하기 위한 일환으로, 준주거지역은 기존 역세권을 포함한 모든 지역에서 500%까지 용적률을 올리기로 했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