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05:20 (화)
태풍 콩레이, 일본기상청 한반도 관통 예상...기상청 5일 제주 부산 호우특보
태풍 콩레이, 일본기상청 한반도 관통 예상...기상청 5일 제주 부산 호우특보
  • 최선은
  • 승인 2018.10.04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일본기상청
사진=일본기상청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북상하면서 전국에 비상이 걸렸다.

 
 
기상청은 5일 제주와 부산,경상남도 남해, 고성, 거제, 사천, 통영, 하동, 김해, 창원 지역에 호우 예비특보를 발령했다.
 
 
4일 기상청 일기예보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콩레이'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강한 중형 태풍(중심기압 955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40m/s(144km/h))으로,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43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km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일본 기상청 영상 화면에서도 태풍 콩레이 이동경로는 제주와 부산등 한반도를 관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날씨누리를 통해  콩레이 이동경로는 5일 오전 3시경에는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50km 부근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콩레이'는 토요일인 6일 오전 3시께 서귀포 남남서쪽 약 260㎞ 부근 해상을 지나 일요일인 7일 오전 3시께 독도 남남서쪽 80㎞ 부근 해상을 통과할 전망이다.
 
   
이날부터 6일까지 3일간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200∼500㎜이며 많은 곳은 700㎜ 이상 폭우가 쏟아질 전망이다. 남부, 강원 영동은 100∼300㎜이며 경북 동해안, 남해안, 지리산 부근 등 많은 곳은 400㎜ 이상 비가 예보됐다. 부산과 울산은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영향을 받아 밤부터 비가 내리겠다. 6일까지 예상강수량은 100∼300㎜다.
   
 
5일부터 본격적으로 태풍의 영향을 받아 강한 바람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으며 태풍은 6일 오후께 부산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대전과 충남지역은  5일은 제25호 태풍 콩레이의 북쪽 가장자리에 형성된 수렴대의 영향을 받아 흐리고 비가 오겠다. 6일은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농경지나 저지대 침수 등 비 피해가 예상된다. 5~6일 예상 강수량은 50∼120㎜다.
 
 
 
동해안과 남해안, 제주도에는 당분간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기도 하겠다. 태풍이 근접하는 5∼7일 사이에는 폭풍해일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sechoi@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