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15:40 (토)
역사적 가치 있는 개인 기록물 ‘맞춤형 복원·복제’ 무상 지원
역사적 가치 있는 개인 기록물 ‘맞춤형 복원·복제’ 무상 지원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3.10.11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록원 복원실(사진=국가기록원)
국가기록원 복원실(사진=국가기록원)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이 민간·공공기관을 비롯해 개인이 소장한 기록물 중 역사적으로 가치가 있는 기록물을 무상으로 복원 또는 복제 서비스를 지원한다.

 

이에 국가적으로 중요한 기록물이라면 공공·민간기관, 개인 등 누구나 신청 가능한데, 기록물 훼손 상태에 따라 ‘맞춤형’으로 복원 또는 복제 서비스를 무료 제공한다.

 

한편 그동안 국가기록원은 3·1 독립선언서, 조선말 큰사전 원고, 신제여지전도, 베를린올림픽 우승상장, 미사일록(한미 외교 관련 기록물) 등의 복원·복제를 지원한 바 있다.

 

종이기록물은 종이의 원료와 제작 방법에 따라 보존에 취약해 민간과 비전문 기관에서는 관리의 어려움을 겪어왔다.

 

특히 훼손된 종이 기록물을 복원하기 위해서는 전문인력과 특수 장비 등이 필요함에 따라, 국가기록원은 지난 2008년부터 맞춤형 복원·복제 지원 서비스를 진행해 왔다.

 

이를 통해 현재까지 67개 기관과 개인소장 기록물 8200여 매 복원을 지원했으며 기록관리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민·관에 방치된 국가기록을 발굴했다.

 

국가기록원은 근·현대 종이 복원전문가로 구성된 전문 복원·복제실을 운영 중이며 리프케스팅기, 초음파 앤캡슐레이션, 분광이미지비교감식기(VSC) 등 전문 장비 162대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맞춤형 복원·복제 서비스 신청 기간은 오는 12일부터 11월 19일까지로, 보존 가치가 있고 국가적으로 중요한 기록물이라면 개인, 민간기관, 공공기관 등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신청 방법은 국가기록원 누리집에서 신청서 양식을 내려받아 작성해 우편 또는 이메일, 팩스로 신청하면 된다.

 

지원 대상은 각 분야별 전문가 심의와 보존현황을 취합해 최종 선정하는데, 최종 선정된 기록물은 내년부터 2025년까지 2년 동안 순차적으로 복원작업을 실시해 소장처에 전달할 예정이다.

 

하병필 국가기록원장은 “소중한 기록물들을 복원해 후대에 전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맞춤형 복원·복제 지원 서비스를 통해 전문인력과 장비 및 예산 등의 부족으로 기록물 복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곳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