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14:40 (일)
고용부, 현대건설·대우건설의 모든 시공현장 일제 감독 실시
고용부, 현대건설·대우건설의 모든 시공현장 일제 감독 실시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3.10.16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누리집 화면 갈무리
고용노동부 누리집 화면 갈무리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고용노동부가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의 전국 모든 시공현장에 대해 10월~11월 중 일제 감독을 실시한다.

 

이번 조치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시공능력순위 2위 업체인 현대건설에서 6번째,  시공능력순위 3위 업체인 대우건설에서 5번째 사망사고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현대건설은 지난 9일 아파트 재건축 현장에서 곤돌라를 사용해 창호 유리를 설치하던 노동자가 추락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11일 오피스텔 현장에서 거푸집 동바리 해체·반출 중이던 노동자가 개구부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먼저 현대건설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6건(6명)의 사망사고가 발생해 디엘이앤씨(7건, 8명) 다음으로 많은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또한 대우건설은 롯데건설과 같은 5건(5명)의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고용부는 현대건설·대우건설의 일제 감독을 실시하고, 사망사고가 발생한 현장에 대해서는 산업안전보건법과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를 엄정히 수사해 조치할 계획이다.

 

한편 이정식 고용부 장관은 “대형건설사에서 반복적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하는 것은 아직도 안전보건관리체계가 현장에서 실효성 있게 작동되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업의 안전보건관리체계뿐만 아니라 안전 문화·관행을 전반적으로 다시 한번 살펴보고 대대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