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04:10 (수)
전공의 월 100만 원 지원 및 근무환경 개선 정책 발표
전공의 월 100만 원 지원 및 근무환경 개선 정책 발표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4.03.09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보건복지부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정부는 오는 3월부터 소아청소년과 전공의를 시작으로 필수의료과목 전공의들에게 매월 100만 원의 수련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결정은 전공의들의 열악한 근무 환경과 장시간 근무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전공의들의 병원 생활에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상담창구도 마련된다.

 

아울러, 전공의의 근무시간 제한도 미국식 24시간 근무로 개선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시범사업도 조속히 실시될 예정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러한 전공의 처우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필수의료과목 전공의들에게도 동일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 범위의 확대를 서두르고 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의료 현장에서 전공의들이 겪는 과중한 근무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다. 당직 수당의 증가, 추가 인력 채용 비용 지원, 중증환자 입원진료에 대한 사후보상 추진 등이 포함된다. 또한, 10조 원 이상을 투입해 필수의료수가를 상향 조정하고, 의료사고 특례법안 마련을 통해 의료인들의 법적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

 

전공의들의 집단 이탈 사태 이후, 정부는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며 응급환자 중심의 안정적인 의료 서비스 제공에 주력하고 있다. 상급종합병원 입원환자 및 중환자실 입원환자 수는 큰 변동 없이 유지되고 있으며, 응급의료기관에서도 중증·응급환자의 진료는 계속 이뤄지고 있다.

 

정부는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전공의들의 복귀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전공의 보호 신고센터 설치 등을 통해 전공의들의 권익 보호에 앞장설 예정이다. 또한, 전공의의 현장 복귀를 가로막는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에 따른 의료 현장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정부는 예비비와 건강보험재정을 동원해 비상진료체계 강화에 힘쓰고 있으며, 추가 인력 지원 등을 통해 의료 서비스의 안정성을 유지하고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