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베트남 8강 진출, 승부차기에서 4-2 승
'박항서 매직' 베트남 8강 진출, 승부차기에서 4-2 승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9.01.2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JTBC3 방송 캡처
사진= JTBC3 방송 캡처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20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 16강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겼다.

 

이날 경기에서 요르단은 전반 39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바하 압델라흐만이 오른발로 강하게 감아 차 선제골을 넣어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베트남은 후반 6분 쫑호앙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볼을 응우옌 꽝하이가 오른발 논스톱 슈팅을 성공시켜 동점 골을 뽑아냈다.

 

전·후반 90분을 1-1로 비긴 베트남은 연장전에서도 득점에 실패하며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요르단 두 번째 키커 바하 파이잘 셰이프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린데 이어 세 번째 키커의 슈팅을 베트남 골키퍼 당반람은이 막아냈다.

 

이후 베트남이 3-1로 앞서 나갔고 베트남 네 번째 키커가 실축하며 위기를 맞았지만, 마지막 키커가 득점에 성공하며 4-2로 승리, 8강에 진출했다.

jjubika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