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클라우드 보안’ 서비스 출시
LG유플러스, ‘U+클라우드 보안’ 서비스 출시
  • 최선은
  • 승인 2019.03.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제공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www.uplus.co.kr)는 기존 하드웨어 방식의 보안 서비스를 가상화 기술(NFV, network functions virtualization)로 구현한 ‘U+클라우드 보안’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5일(월) 밝혔다.

 

U+클라우드 보안은 중소·중견기업이 지사·지점·대리점 등의 보안 환경을 별도 장비 구매나 임대 없이 가상화 기술로 간편하게 일괄 적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차세대 방화벽, 유해사이트 차단 등 원하는 솔루션 구성에 따라 월 정액으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업 고객들은 새로운 보안 기능·정책을 반영하고자 할 때 전국의 지점을 방문해 시스템 업데이트나 장비를 교체할 필요 없이 중앙 본사에서 한번에 제어가 가능하다. 지사를 확장할 때도 손쉽게 보안 환경을 적용하고, 통신 회선 증설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기존 보안 서비스와 달리 신규 솔루션 추가 시 각 지사 별로 라이선스를 구매할 필요도 없다. 기업 고객이 직접 보안 기능을 취사선택(On demand) 해 실시간으로 모든 지사에 솔루션 적용과 해제를 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서비스가 모든 지점의 보안 수준을 동일하게 유지해야 하는 기업들에게 유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다수의 지사를 갖고 있는 보험, 제약, 건설 업체 등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 통신 사업자로서 보유한 인터넷 회선을 클라우드 보안과 연계해 토탈 솔루션 형태로도 제공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 기업5G사업담당 서재용 상무는 “아마존 AWS, 오피스365 등 기업형 클라우드 시장이 세계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이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최적화 된 보안 서비스에 대한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라며 "특히 이번에 선보인 U+클라우드 보안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IDC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 보다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차세대 기업 보안 서비스로 더욱 주목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U+클라우드 보안에 가입하는 모든 고객에게 한 달 이상의 무료 체험 기간을 제공한다. 고객은 해당 기간 동안 보안 관제 리포트도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U+클라우드 보안 서비스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U+BizShop(www.uplus.co.kr)’ 또는 상담 센터(1544-0001)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sechoi@special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