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오늘 결방, 영화처럼 70분 압축판 대신 방송
닥터 프리즈너 오늘 결방, 영화처럼 70분 압축판 대신 방송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9.05.02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지담
사진= 지담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오늘 밤 ‘닥터 프리즈너’가 영화를 보는 것 같은 쫄깃한 70분을 선사한다.

 

압도적인 시청률로 수목극의 왕좌에 오른 화제작 KBS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연출 황인혁 송민엽, 극본 박계옥, 제작 지담) 제작진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오늘(2일) 밤 화제의 명장면과 엑기스를 꾹꾹 눌러 담은 압축판을 방송한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학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나이제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사활을 건 수싸움을 펼쳐가는 신개념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

 

남궁민부터 김병철, 최원영 등이 열연으로 그려낸 입체적인 캐릭터, 복잡한 수술식처럼 정교하고 촘촘한 스토리 라인 그리고 이 모든 것을 한데 어우러지게 만든 섬세하고 탁월한 연출 등이 호평을 이끌어내며 ‘믿고 보는 웰메이드 장르극’의 탄생이라는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이번 압축판은 시청자 입장에서 ‘닥터 프리즈너’ 속의 치열한 수 싸움에 대한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3년 전 장애인 부부와 복중태아 하은이의 허망한 죽음 앞에 절망했던 태강병원 에이스 외과의 나이제(남궁민 분)가 허위진단서 작성 혐의로 감옥에 가게 되면서 이 모든 것들이 누군가에 의해 조작된 함정임을 깨닫고 그들을 단죄할 초법적 응징자로 각성하게 된 배경설명부터 이후 그가 천재적인 의술을 활용, 병을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내는 의사가 되어 형집행정지 거래로 조력자들을 모집하는 과정들이 더욱 이해하기 쉽고 빠르게 재구성된다.

 

여기에 나이제를 허위 진단서로 저격했던 서서울 교도소 의료과장 선민식(김병철 분)과의 숨 막히는 교도소판 왕좌의 게임과 함께 마침내 모든 사건의 흑막 뒤에 있던 이재준과의 본격적인 대결까지 더욱 쫄깃한 편집장면으로 명장면들을 톱아보며 애청자들에게는 1회차 감상시에는 발견하지 못했던 디테일을 재발견하는 재미를 선사하고, 아쉽게 본방송을 놓쳤던 시청자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흥미진진한 시간이 될 전망이다.

 

‘닥터 프리즈너’ 제작진은 “빠른 템포로 명장면들을 재구성한 압축판을 통해 본방송 때보다 한층 쫄깃해진 긴장감과 더 깊어진 몰입감으로 감상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해 오늘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닥터 프리즈너 압축판’은 오늘 밤 10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