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김세연, 미스코리아 진 소감 전해...아버지 언급 없어
[전문] 김세연, 미스코리아 진 소감 전해...아버지 언급 없어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9.07.15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김세연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김세연 인스타그램 캡처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지난 13일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수상소감을 밝혔다.

 

김세연은 "미국에서와서 한국말이 서툰 저를 잘 챙겨주고 받아준 48명의 언니 동생 친구들과 스탭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싶습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세연은 논란이 있었던 아버지 김창환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 관련 언급은 없었다.

 

이하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 소감 전문이다.

 

합숙하는 한달동안 너무 행복했고 절대 잊을수없는 좋은 추억이됬습니다. 당선된지 이제 이틀이 지났는데도 실감나지 않습니다. 미국에서와서 한국말이 서툰 저를 잘 챙겨주고 받아준 48명의 언니 동생 친구들과 스탭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싶습니다. 

 

사실 미스코리아 USA로 시작해서 2019 미스코리아진으로 당선될줄은 상상도 못했던 일인것같습니다. 그래도 최선을 다해서 이 자리까지 오게되고 좋은 결과를 얻을수 있었던것같습니다.

 

아직 부족한 점이 많지만 앞으로 더 겸손하고 더 멋진 사람으로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예쁘게 지켜봐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대회가 끝나고 축하연락이 많이 왔는데 다들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벌써 48명의 언니 동생 친구들과 스탭분들 너무 보고싶고 옆에 없어서 허전하네요.. 근데 정말 이제 시작인것같습니다. 

 

63기 2019년 미스코리아 진. 역사상 해외에서 미스코리아 진이 처음인데요. 조금이라도 불가능한일을 최선을 다하고 열심히하면 가능하다는거를 알리고 보여줄수있다는것이 가장 행복한것같습니다. 앞으로 선한 영향력을 끼치고 저 또한 미스코리아로서 지금보다 더 좋은 모습만 보여드릴수있게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축하해주시고 응원해주신분들께 정말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