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23:10 (수)
현주엽 역시 먹방 관심, 고기본능 이어져
현주엽 역시 먹방 관심, 고기본능 이어져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9.07.28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사진=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현주엽 감독이 선수들에게 한 갑질 보다 역시 먹방에 더 관심이다.

 

지난 21일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현주엽은 선수들과 떠난 야유회를 힘들었을 수도 있지만 좋은 추억이 되었을 거라고 했지만, 선수들은 제작진에게 “이렇게 놀러 가는 것보다 훈련이 더 낫다고요”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하지만 선수들의 힘들어 하는 모습 보다는 현주엽의 먹방에 더욱 관심이 모아진다.

 

새로 합류한 박병우, 김동량, 정희재 선수가 저녁식사를 준비하고 꽁치김치찌개와 찜닭을 완성해 현주엽의 칭찬을 받았지만 함께 먹을 밥을 깜빡 잊고 준비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역시나 현주엽은 고기를 꺼내 굽기 시작하면서 비로소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살치살, 채끝살, 등심 등 소고기 10팩을 흡입하는 먹방을 이번 주에도 보여줬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